백승의 진로-주체의 길 -력사적인 카륜회의 89돐에 즈음하여-

주체108(2019)년 6월 30일 로동신문

 

 

항일혁명투쟁시기 조선혁명의 진로를 명시한 카륜회의는 위대한 주체사상의 창시와 조선혁명의 주체적로선의 탄생을 선포한 뜻깊은 회의, 민족적자주권을 위한 인민대중의 투쟁에서 근본적인 전환을 가져온 출발점으로 되는 의의깊은 회합이였다.

얼마전 우리는 력사적인 카륜회의 89돐을 맞으며 조선혁명박물관 항일혁명투쟁시기관을 찾았다.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는 카륜회의후 항일무장투쟁을 하면서 우리가 그 회의에서 내놓은 로선이 정당하다는것을 확신하게 되였다.》

항일혁명투쟁시기관의 3호실에 들어서니 벽면들의 맨 우에 부각되여있는 《주체사상창시》, 《1930.6.30.》, 《선군사상창시》, 《첫 당조직-건설동지사》라는 글발들이 호실의 사상주제적내용이 무엇인가를 잘 알수 있게 하여주었다.

《1920년대말 자본주의나라들에 들이닥친 경제공황의 태풍은 섬나라 일본도 휩쓸었습니다.위기의 출로를 만주침략에서 찾은 일제는 그 준비를 다그치면서 우리 인민에 대한 폭압과 략탈을 더욱 악랄하게 감행하였습니다.》

강사는 이렇게 말하면서 자료들이 전시된 벽면으로 우리를 이끌었다.

《동아일보》, 《조선일보》를 비롯한 당시의 신문들과 류벌로동자가 만들어 신었던 신발, 신의주왕자제지공장에서 로동자들을 채용할 때 쓰던 360kg의 쇠덩어리를 비롯하여 전시된 자료와 유물들은 1920년대말부터 1930년대 초시기에만도 일제가 우리 인민에 대한 정치적폭압과 함께 경제적략탈과 착취를 얼마나 악랄하게 감행하였는가를 립증해주고있었다.벽돌건물로 형상된 벽면에 《일제를 타도하자》라고 내리쓴 글은 일제의 탄압과 략탈에 항거해나선 우리 인민의 투쟁정신을 잘 말해주고있었다.

강사는 우리 인민들의 투쟁이 폭동적형태로 고조되자 종파사대주의자들이 이것을 기회로 저들의 정치적야욕을 실현하기 위해 모험적인 5.30폭동을 일으켰다고, 결과 폭동은 실패하고말았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조성된 정세는 과학적인 지도사상과 전략전술을 가지고 대중투쟁을 승리에로 이끌어나갈것을 요구하였습니다.이러한 때 감옥에서 출옥하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주체19(1930)년 6월초 회의를 여시고 이미전부터 무르익혀오신 조선혁명의 주체적로선과 투쟁방침들을 더욱 심화시키시였습니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의에서 폭동의 후과가 큰것만은 사실이다, 그러나 후과가 크다고 한탄만 해서야 무슨 소용이 있는가, 나는 우리 민족의 그 위대하고 헌신적인 투쟁정신에서 크나큰 힘을 얻었다, 이런 인민에게 과학적인 투쟁방법과 전술을 가르쳐주고 민족이 나아갈 진로를 밝혀준다면 우리 혁명에서 새로운 전환이 일어나지 않겠는가고 하시면서 그런 로선은 하늘에서 저절로 떨어지는것도 아니고 누가 만들어서 섬겨바치는것도 아니다, 우리스스로가 주인이 되여 만들어야 한다고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이날 사도황구를 떠나는 조직성원들과 공작원들에게 6월 하순 카륜에서 다시 만날것을 약속하시고 그들과 헤여지시였다.

우리는 강사로부터 이런 설명을 들으며 카륜에서 진행된 력사적인 공청 및 반제청년동맹 지도간부회의에서 보고하시는 위대한 수령님을 형상한 미술작품앞에 이르렀다.

수수한 학생복을 입으시고 한손에 수첩을 드신채 회의참가자들앞에서 《조선혁명의 진로》라는 력사적인 보고를 하시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회의에서 혁명의 주인은 인민대중이며 인민대중이 조직동원되여야 혁명에서 승리할수 있다는 사상과 조선혁명의 주인은 조선인민이며 우리 혁명은 어디까지나 우리 인민자체의 힘으로, 우리 나라의 실정에 맞게 수행하여야 한다는 사상을 밝히시였다.이것은 주체사상의 원리, 혁명투쟁에서 견지해야 할 근본립장과 방법을 천명한 력사적선언으로 되였다.(전문 보기)

 

[Korea Info]

 

Leave a Reply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19年6月
« 5月   7月 »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
  • 2021
  • 2020
  • 2019
  • 2018
  • 2017
  • 2016
  • 2015
  • 2014
  • 2013
  • 2012
  • 2011
  • 2010
  • 2009
  • 2008
  • 2007
  • 2006
  • 2005
  • 2004
  • 2003
  • 2002
  • 2001
  • 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