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for 12月 10th, 2023

혁명전통교양의 대강령은 전면적국가발전의 강위력한 무기이다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로동신문

 

오늘 우리 공화국은 백두의 칼바람에 돛을 달고 당중앙이 가리키는 우리 식의 발전침로따라 힘차게 나아가고있다.

지금으로부터 4년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백두의 혁명전구에 심원한 뜻과 거룩한 자욱을 새기시며 백두의 혁명전통, 백두의 혁명정신으로 전체 인민을 무장시키기 위한 교양사업을 혁명의 전략적과업으로 틀어쥐고나갈데 대하여 가르치시였다.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제시하신 혁명전통교양의 대강령은 혁명전통교양의 새로운 전환적계기를 열어놓은 근본지침이며 세대가 바뀌고 혁명이 심화될수록 확고히 틀어쥐고나가야 할 투쟁의 기치, 승리의 기치이다.

지금 우리 인민은 백두의 혁명전통을 오늘의 혁명적대진군의 보검으로 억세게 틀어쥐고 전면적국가발전을 힘있게 다그쳐나갈 필승의 신심과 열의에 충만되여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전체 인민이 백두의 혁명전통으로 튼튼히 무장하고 그것을 철저히 구현해나갈 때 이겨내지 못할 난관이란 없습니다.》

백두의 혁명전통은 우리 당과 혁명의 력사적뿌리이고 세대와 세대를 이어주는 피줄기이며 억만금을 주고도 얻지 못할 혁명의 만년재보, 대백과전서이다.우리 조국과 혁명이 남들같으면 열백번도 더 질식되여 쓰러졌을 어려운 고비들을 넘어 승리적으로, 비약적으로 전진발전해올수 있은것은 백두의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견결히 옹호고수하고 철저히 구현하여왔기때문이다.우리 혁명의 개척과 더불어 창조되고 준엄한 혁명의 년대들마다에서 끊임없이 계승발전되여온 백두의 혁명전통은 우리 공화국의 유일무이한 전통이며 우리 조국의 존엄과 영예를 만방에 높이 떨치게 한 위대한 전통이다.

혁명의 계승은 본질에 있어서 사상의 계승, 정신의 계승이며 이것은 혁명전통교양을 통하여 확고히 담보된다.혁명전통교양은 우리 당사상교양의 기본내용의 하나이며 여기에서 혁명전적지, 혁명사적지를 통한 교양은 혁명전통교양의 위력한 방법이다.가장 간고한 항일혁명투쟁사가 회상기의 글줄이나 지나간 력사의 추억이 아니라 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 인간들의 산 체험으로, 전면적국가발전의 강력한 추동력으로 되게 하는 바로 여기에 혁명전적지, 혁명사적지답사를 통한 혁명전통교양의 커다란 감화력이 있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력사적인 군마행군길에서 백두산지구는 혁명전통교양에서 중요한 의의를 가지는 혁명의 재보들로 가득찬 대로천박물관이라고 하시면서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성스러운 혁명생애와 불멸의 혁명업적에 대하여 깊이 체득하고 우리 혁명의 승리의 력사가 어떻게 마련되였는가 하는것을 알려면 누구나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들에 와보아야 한다고, 전당적으로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답사를 통한 혁명정신무장사업에서 다시한번 일대 전환을 가져올데 대하여 강조하시였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숭고한 뜻을 받들고 지난 4년간 백두산지구에는 혁명전적지에 대한 답사열기가 차넘치였다.백두의 칼바람과 생눈길을 직접 뚫고헤치면서 항일혁명선렬들이 발휘한 투쟁정신의 강의함과 신념과 의지의 투철함을 뼈속깊이 쪼아박게 하는 혁명전적지답사는 그대로 온 나라에 새 기적, 새 기록창조의 거세찬 불길로, 원동력으로 되였다.혁명전통교양을 보다 강도높이 공세적으로 벌려나감으로써 백두의 혁명전통을 영원히 고수하고 그 위대한 전통에 기초한 불굴의 공격정신으로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발전국면을 새롭게 상승시켜나가려는것이 당중앙의 확고부동한 결심이고 의지이다.

혁명전통교양의 대강령은 전체 인민을 백두산정신으로 철저히 무장한 참된 혁명가로 키우는 불멸의 지침이다.

주체의 사상론이 구현되는 우리 나라에서 국가발전의 근본원천은 인민대중의 정신력, 창조력이다.훌륭한 력사와 전통을 가진 인민대중의 사상정신적힘은 무궁무진하며 그들의 정신력이 발휘되는것만큼 나라의 활기찬 전진과 발전이 이룩되게 된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혁명전통교양에서 선차적인 힘을 넣어야 할것은 당원들과 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과 청소년학생들을 백두산정신으로 튼튼히 무장시키는것이라고 가르쳐주시였다.

백두산정신은 우리 혁명의 개척기에 위대한 수령님을 단결의 중심, 령도의 중심으로 받들어모시고 백두의 생눈길을 헤친 강인한 신념과 의지로서 항일혁명선렬들이 지녔던 고결하고 숭고한 정신들가운데서 중핵을 이룬다.간고한 항일혁명전쟁에서 혁명의 1세대들이 강도 일제와 싸워이길수 있은것은 위대한 수령님을 조선혁명의 태양으로 높이 우러러모시고 수령님의 사상과 령도를 받드는 길에서는 살아도 영광, 죽어도 영광이라는 굳은 신념과 의지를 지니고있었기때문이다.항일혁명선렬들이 지녔던 수령중심의 단결의 정신, 충실성의 전통이 력력히 아로새겨져있는 곳이 바로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이다.답사를 통하여 우리 인민은 혁명의 사령부의 안전, 사령관동지의 명령관철을 위함이라면 한몸이 그대로 방탄벽이 되고 사지판에도 서슴없이 뛰여든 항일혁명선렬들의 결사옹위, 결사관철의 혁명정신을 직접 체감하게 된다.시시각각 생존을 위협하는 최악의 시련속에서 위대한 수령님을 절대적으로 신뢰하고 받들며 청춘도 생명도 다 바쳐 견결히 옹호보위한 항일선렬들은 혁명가의 참된 귀감이다.

조선에서 살고 조선에서 혁명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백두산정신으로 살고 백두산정신으로 싸워야 한다.우리 국가의 전면적부흥, 전면적발전을 이룩해나가는 오늘의 총진군은 전체 인민을 항일혁명선렬들처럼 사상정신적으로, 도덕의리적으로 철저히 준비된 견실한 혁명가들로 키우는 사업에 더 큰 힘을 넣을것을 요구하고있다.누구나 백두산정신으로 튼튼히 무장하여야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밖에는 그 누구도 모른다는 확고한 관점과 립장을 지니고 당중앙의 구상과 결심을 철저한 행동실천으로 받들어나가는 사상과 신념의 최강자, 오늘의 빨찌산들로 준비해나갈수 있다.모든 사회성원들이 그 어떤 엄혹한 조건과 환경속에서도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만을 굳게 믿고 따르며 일편단심 받드는 열혈의 충신이 될 때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이 빛나게 실현되고 백두에서 개척된 우리 혁명은 끝없이 승승장구해나가게 될것이다.

혁명전통교양의 대강령은 모든 사회성원들이 항일혁명선렬들이 지녔던 강인성과 투쟁성, 혁명성으로 부흥강국건설을 힘있게 다그쳐나가게 하는 사상적무기이다.

혁명전통교양의 중요한 목적은 혁명선렬들처럼 백절불굴의 혁명정신, 투쟁기풍으로 모든 고난을 이겨내며 혁명의 승리를 향하여 끝까지 싸워나가게 하자는데 있다.

혁명전적지답사를 형식주의적으로, 관광식, 유람식으로가 아니라 실지 항일유격대원들이 겪은 고난과 시련이 얼마나 간고한것이였는가를 직접 체험할수 있게 하여야 한다는것이 백두의 혁명전통교양에서 우리 당이 내세우는 일관한 요구이다.

아시아의 《맹주》로 자처하던 일제침략자들과의 싸움은 보통의 각오와 의지를 가지고서는 할수 없는 어려운 투쟁이였다.손발이 시리고 귀뿌리를 도려내는듯한 추위속에서 혁명전적지답사를 진행할 때만이 항일혁명선렬들이 얼마나 모진 고난과 시련을 이겨내며 강도 일제와 싸워이겼는가를 똑똑히 알수 있다.부닥치는 애로와 난관을 자체의 힘으로 맞받아 뚫고나가는 완강한 공격정신, 백번 쓰러지면 백번 다시 일어나 싸우는 견결한 투쟁의지, 꺾이면 꺾일지언정 굽히지 않는 강인성, 바로 이것이 우리모두가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답사를 통하여 심장마다에 굳게 간직하여야 할 귀중한 사상정신적량식이다.

뜻깊은 올해에 국가경제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장성추이가 뚜렷해지고 농업과 건설부문에서 커다란 전진이 이룩되였으며 특히 국가방위력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사변적변혁들이 일어난것을 비롯하여 국가사업전반이 확고한 발전지향성을 띠고 활기있게 추진될수 있은 비결이 다른데 있지 않다.온 나라에 혁명전적지답사를 통한 혁명전통교양의 된바람이 세차게 일어나는 속에 모두가 항일혁명선렬들이 지녔던 굴함없는 공격정신으로 투쟁하였기때문이다.

모든것이 부족한 속에서 우리의 힘과 노력으로 나라의 전면적발전을 이룩해나가야 하는 지금이야말로 그 어느때보다 자력갱생정신, 굴함없는 공격정신이 최대로 발휘되여야 할 시기이다.누구나 혁명의 성산 백두산에 올라 백두의 칼바람속에서 위대한 수령님의 영구불멸의 투쟁사를 뜨겁게 안아보고 나라를 찾기 위해 피흘려 싸운 항일혁명선렬들의 넋을 새기며 자력갱생, 견인불발의 의지를 가다듬어야 한다.위대한 수령님께서 가르쳐주신대로, 항일혁명선렬들이 지녔던 혁명정신, 투쟁기풍으로 투쟁해나갈 때 이 세상에 뚫지 못할 난관, 점령 못할 요새란 없다.

혁명전통교양의 대강령은 자라나는 새세대들을 백두의 후손, 혁명의 계승자들로 억세게 준비시키는 훌륭한 교과서이다.

혁명이 계승되여나가는 과정은 혁명의 대가 꿋꿋이 이어지는 과정이다.사람들의 혁명성은 유전되지 않는다.혁명적인 선렬들이 있고 그들이 이룩한 전통과 업적이 있다고 하여 자라나는 새세대들이 저절로 혁명가로 되는것도 아니며 사회주의제도가 세워졌다고 하여 후대들이 건전한 사상의식을 가지게 되는것도 아니다.영광스러운 력사와 전통의 참된 계승속에서 혁명선렬들의 숭고한 넋을 이어받은 혁명적인 새세대들이 자라나게 된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자라나는 새세대들속에서 혁명전통교양을 강화하여 그들을 사상정신적풍모에 있어서나 투쟁기풍에 있어서 항일혁명선렬들의 높이에 이르게 하여야 한다고, 이것은 혁명의 후비대를 키우는데서 우리 당이 일관하게 내세우고있는 중요한 목표이라고 가르쳐주시였다.

교과서에서 배운것을 암기나 하고 책을 보는것만으로는 혁명전통을 뼈와 살로 만들수 없다.새세대들을 백두의 혁명전통으로 튼튼히 무장시키자면 그들자신이 백두의 칼바람도 맞고 생눈길도 헤치면서 대를 이어 혁명의 길을 끝까지 갈 결심과 의지를 뼈속깊이 새겨안게 하여야 한다.그래야 백두의 혁명전통이 어떻게 창조되였고 그것이 얼마나 고귀한가 하는것을 더 깊이 느낄수 있다.

지금 수많은 청년들이 어렵고 힘든 부문들에 용약 달려나가 당의 구상과 의도를 실현하는 길에서 청춘의 위훈을 별처럼 새겨가고 백두산지구 혁명전적지답사길에 올라 선렬들의 고귀한 넋을 따라배우면서 당에 충직한 아들딸로 준비해나가고있다.현실은 우리 혁명의 첫 세대가 백두밀림에서 창조한 충실성의 전통이 대를 이어 맥맥히 이어지고있다는것을 뚜렷이 보여주고있다.

백두의 행군길은 오늘도 래일도 영원히 이어가야 할 존엄과 승리, 번영의 길이다.이 성스러운 길에서 오늘의 소년단원들, 청년들이 래일에는 혁명을 떠메고나갈 주력을 이루고 그들의 뒤를 이어 또 다른 세대가 등장하게 된다.혁명의 계승자들을 백두의 혁명전통으로 무장시키기 위한 사업을 순간도 멈춤없이, 보다 강도높이 공세적으로 벌려나갈 때 주체혁명위업의 창창한 미래는 굳건히 담보되게 될것이다.

모든 당조직들과 근로단체조직들, 일군들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밝혀주신 혁명전통교양의 대강령을 철저히 관철해나감으로써 백두의 혁명전통을 영원한 생명선으로 틀어쥐고 전면적국가발전을 위한 투쟁에서 새로운 기적과 승리를 창조하여야 할것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고귀한 가르치심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은 나라의 꽃봉오리들을 잘 키우기 위한 사업에서부터 발휘되여야 한다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로동신문

 

후대들에 대한 무한한 사랑의 힘으로 사회주의강국의 밝은 미래를 향해 힘차게 전진하는 우리 조국,

온 나라 아이들의 친아버지가 되시여 고생도 락으로 달게 여기시며 사랑과 헌신의 길을 가고가시는분, 혁명의 앞길에 난관이 겹쳐들수록 후대들을 더욱 뜨겁게 품어안으시고 불같은 정을 부어주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경모심과 고마움이 차고넘치는 우리 인민의 가슴마다에 휘황찬란한 래일에 대한 굳은 신념과 희망을 백배하여주는 절세위인의 가르치심이 있다.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은 나라의 꽃봉오리들을 잘 키우기 위한 사업에서부터 발휘되여야 한다.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이 고귀한 가르치심에는 조국의 미래인 후대들을 잘 키우고 육성하는 사업을 중시하고 옳바로 전개함으로써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의 인민적성격을 고수하고 그 우월성을 더 뚜렷이 해나가시려는 절세위인의 숭고한 의도가 담겨져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후대들을 위한 사업은 우리 당의 제일중대사입니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는 인민대중에게 자주적이며 창조적인 생활을 마련해주는 세상에서 가장 우월한 사회제도이다.온갖 예속과 구속에서 벗어나 자주적이며 창조적인 삶을 마음껏 누리려는 우리 인민의 념원은 정치, 경제, 문화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빛나게 실현되고있다.

세상사람들이 찬탄하여마지 않는 우리식 사회주의의 참모습을 가장 뚜렷이 보여주는 현실은 무엇인가.참다운 인민의 세상인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과 생활력은 무엇을 통해 가장 힘있게 과시되고있는가.

해당 사회제도의 우월성을 평가하는데서 중요한것은 그 전도가 어떠한가 하는것이다.앞날이 밝지 못한 사회는 결코 우월한 사회로 될수 없다.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은 그 양양한 전도에 집약적으로 비껴있으며 그것은 다름아닌 꽃봉오리들의 밝고 씩씩하며 름름하게 성장하는 모습에 있다.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은 나라의 꽃봉오리들을 잘 키우기 위한 사업에서부터 발휘되여야 한다!

이것은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께서 조선혁명의 전 로정에 새겨오신 후대들에 대한 열화같은 사랑의 력사를 대를 이어 빛나게 계승해나가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드팀없는 의지이다.

해방후 나라형편이 그처럼 어려운 속에서도 북조선림시인민위원회의 첫 회의 의정으로 연필문제가 상정되도록 하시고 전후에는 재를 털고 제일먼저 후대들을 위한 학교를 세우도록 하시였으며 거창한 사회주의혁명과 사회주의건설시기 전반적무료의무교육을 체계적으로 실시하도록 하신 위대한 수령님,

조국앞에 준엄한 시련이 닥쳐들었던 고난의 시기 자신께서는 위험천만한 전선길을 끝없이 이어가시면서도 아이들에게는 즐거운 학교길, 야영길이 언제나 밝게 열리도록 하여주신 위대한 장군님,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그렇듯 자애로운 사랑의 손길아래 우리 조국땅에서 아이들은 나라의 왕으로 떠받들리우고 이르는 곳마다에 후대들을 위한 기념비적창조물들이 우후죽순처럼 솟아났으며 아이들이 부르는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는 그대로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의 상징으로 높이 울려퍼질수 있었다.

후대들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아끼지 않으시며 극진히 보살펴주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후대관과 열화같은 사랑의 뜻을 정히 받드시여 우리 아이들의 기쁨과 어엿한 성장을 위해 자신의 모든것을 바쳐가시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

우리 당이 하늘처럼 받드는 인민앞에, 인민우에 우리의 아이들이 있으며 우리 후대들을 위한 억만자루의 품은 고생이 아니라 행복이며 영광이라는것이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 지니신 숭고한 후대관이다.

구호 《세상에 부럼없어라!》를 생각하면 어려운 일도 웃으며 하게 된다고, 우리는 앞으로도 영원히 이 땅우에서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가 울려퍼지게 하여야 한다고 하시며 후대들을 위한 사업을 당과 국가의 최중대사업으로 내세우시는분이 바로 우리의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이시다.

언제인가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이런 내용의 뜻깊은 말씀을 하시였다.

우리 당과 국가정책의 제1순위는 언제나 후대들을 위한 시책이며 이것은 조선로동당의 절대불변의 원칙, 영원한 국책으로 될것이다.

세상에는 나라도 많고 나라마다 아이들이 있다.하지만 후대들을 위한 사업을 국책으로, 제일중대사로 내세우고 여기에 천만금도 아끼지 않는 나라가 지구상 그 어디에 있던가.

아이들에 대한 사랑을 천품으로 지니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를 아버지로 모시였기에 우리 아이들은 사회주의혜택의 가장 우선적인 향유자로, 그 우월성의 제일가는 대표자로 되고있다.

모든것이 부족하고 어려운 속에서도 전반적12년제의무교육제가 실시되고 학생들에게 새 교복과 신발, 책가방과 학용품이 일식으로 안겨지는 현실, 우리 어린이들에게 젖제품이 정상적으로 공급되고있는 감동깊은 사실은 위대한 어머니당, 조선로동당이 이끄는 사회주의 내 조국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가슴뜨거운 화폭이다.

아이들의 밝은 웃음소리, 담찬 발걸음소리를 크나큰 힘으로, 기쁨으로 여기는 당의 품속에서 우리 아이들은 명랑하고 생기발랄하게 성장하고있으며 그들의 활기찬 모습은 온 나라를 희열과 랑만으로 끓어번지게 하고있다.아이들의 웃음과 노래소리는 약동하는 우리 조국의 힘찬 전진동음으로, 승리의 개가로 높이 울려퍼지고있다.

어려운 속에서 더욱 뚜렷이 부각되는것이 어머니의 사랑과 헌신의 진가이다.우리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은 힘겨울수록 아이들에게 정성을 더 쏟아붓고 그 사랑의 힘으로 휘황한 미래를 당겨오는데서 과시되고있으며 바로 여기에 우리식 사회주의의 강대성과 양양한 전도가 있다.

지난해 1월 경애하는 총비서동지께서는 자신의 드팀없는 신조를 가다듬으시듯 열화같은 진정을 담아 한자한자 뜻깊게 쓰시였다.

후대들의 당, 미래의 당…

실로 돌이켜볼수록 새로운 육아정책이며 학생들의 교복생산을 위한 은정어린 조치, 우리 아이들에게 끊임없이 베풀어진 각별한 사랑을 통하여 후대들의 당, 미래의 당의 성스러운 모습과 그 뜨거운 손길을 종이우의 글줄로가 아니라 심장의 격정으로 체감한 우리 인민이였다.

그렇다.

우리 당이 지금과 같이 어렵고 힘든 시기에 간고분투하며 변하는 새세상을 만들어가는것은 조국의 미래를 위해서이다.우리 인민이 당의 령도를 받들어 사회주의붉은기를 억척같이 고수하고있는것도, 엄혹한 환경속에서도 웃으며 투쟁과 전진의 발걸음을 재촉하고 강국의 성새를 높이 쌓아나가고있는것도, 모진 곤난을 이겨내면서 발전소와 공장, 새 거리와 새 마을을 계속 건설하는 목적도 다름아닌 후대들에게 밝은 웃음과 부럼없는 행복을 안겨주고 자손만대 복락할 영원한 강국을 물려주기 위해서이다.

모든 일군들과 당원들과 근로자들은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은 나라의 꽃봉오리들을 잘 키우기 위한 사업에서부터 발휘되여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가르치심을 깊이 새기고 후대들을 잘 키우는데 선차적이고도 깊은 관심을 돌려야 한다.미래를 사랑하고 키우는것은 우리 세대의 마땅한 본분이며 의무이라는 혁명적인 관점과 립장, 나라의 꽃봉오리를 가꾸는 원예사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후대들을 훌륭히 키우는 사업에서 자신들의 책임과 본분을 다해나가야 한다.

자라나는 새세대들을 위해서라면 하늘의 별도 따오고 돌우에도 꽃을 피워야 한다는 숭고한 후대관의 체현자이신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처럼 불같은 사랑과 정으로 조국의 미래를 가꿔가자.

하여 날로 번영하는 위대한 김정은시대에 영원한 사회주의찬가인 《세상에 부럼없어라》의 노래소리가 더 높이 울려퍼지게 하자.(전문 보기)

 

[Korea Info]

 

국제평화와 안전보장의 걸림돌인 미국은 신성한 유엔무대에 남아있을 자격이 없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김선경 국제기구담당 부상 담화-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조선중앙통신

 

이스라엘의 무차별적인 군사적공격만행으로 팔레스티나의 가자지대가 피바다로,재더미로 변해버린 속에 12월 8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티나사이의 즉시적인 정전을 요구하는 아랍추장국련방의 결의안을 표결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회의가 열리였다.

지난 10월 팔레스티나 가자지대에로의 인도주의적접근을 허용할데 대한 내용의 결의안투표시 이스라엘의 《자위권》문제를 운운하면서 결의안을 반대하였던 미국은 이번에도 이스라엘의 《자위권》이 존중되지 않았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들고 거부권을 행사함으로써 결의안은 기각되였다.

나는 중동지대에 하루빨리 평화와 안정이 깃들기를 바라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념원이 오만무례한 일개 상임리사국의 독단과 전횡에 의해 또다시 무참히 짓밟힌데 대하여 개탄을 금할수 없으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중대위협인 이스라엘의 반인륜적,반평화적만행을 론의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회의에서 국제사회의 총의에 또다시 정면도전한 미국의 후안무치한 《과단성》은 국제평화와 안정의 근간을 허물어뜨리는 최대의 파괴자가 누구인가를 명백히 가리키고있다.

그 어느 나라에도 위해를 주지 않은 주권국가의 위성발사와 같은 주권적권리행사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몰아붙이면서도 미국의 강권과 전횡에 제동을 걸기 위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부당한 《제재결의안》표결시 거부권을 행사한 상임리사국들을 악랄하게 걸고들었던 미국이 수만명의 민간인들을 학살한 동맹국을 비호하여 거부권을 람용한것은 불법무도한 이중기준의 발현이기 전에 반인륜적인 악행의 극치이다.

미국은 가자지대에서의 즉시적인 정전을 요구하는 결의안에 이스라엘의 자위권인정에 대한 문구가 없다는 불만을 터놓기 전에 왜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대조선《제재결의》들에서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권인정에 관한 문구를 전혀 찾아볼수 없는지에 대해서부터 설명하여야 했을것이다.

이스라엘의 민간인대량학살이 《합법적인 자위권행사》로 된다면 어떻게 되여 나라와 인민의 안전,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권행사가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서 《불법》으로 취급되여야 하는지에 대해서부터 답변을 내놓아야 했을것이다.

유엔성원국들의 행위에 대한 적법성여부가 자주적인 주권국가인가,예속적인 친미국가인가에 따라 판별되여야 한다면 차라리 유엔헌장대신 미국헌법을 준수하고 유엔안전보장리사회대신 미국가안전보장회의를 들여앉히는편이 미국식세계관리에 더욱 적합하였을것이다.

오늘의 중동사태는 평화와 안정수호를 본업으로 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전쟁과 불안정,분쟁과 대결을 고취하는 대결마당으로,불법적인 이중기준이 란무하는 부정의의 마당으로 전락된것이 다름아닌 미국의 소행에 의한것이라는것을 다시금 명백히 확증해주고있다.

국제평화와 안정보장에 대한 걸림돌로 되고있는 미국은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커녕 국제사회의 총의를 대표하는 신성한 유엔무대에 남아있을 자격조차 없다.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권위와 신뢰는 유엔성원국들의 주권적권리와 합법적리익을 란폭하게 침해하며 일방주의적인 강권행사에 매여달리고있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에 의해서가 아니라 국제적정의와 주권평등을 실현하기 위해 굴함없이 투쟁하는 자주적인 주권국가들에 의해 반드시 회복될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비롯한 정의로운 국제사회는 불법무법의 이중기준으로 국제적불안정과 인도주의위기를 산생시키고있는 미국의 극악한 주권침해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며 주권존중과 내정불간섭,정의와 평등에 기초한 자주화되고 평화로운 새 국제질서를 수립하기 위하여 적극 노력해나갈것이다.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평 양

(전문 보기)

 

[Korea Info]

 

国際平和と安全保障の歯止めである米国は神聖な国連舞台に残っている資格がない

チュチェ112(2023)年 12月 10日 朝鮮中央通信

 

【平壌12月10日発朝鮮中央通信】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外務省の金先敬国際機構担当次官が10日に発表した談話「国際平和と安全保障の歯止めである米国は神聖な国連舞台に残っている資格がない」の全文は、次の通り。

イスラエルの無差別な軍事的攻撃蛮行によってパレスチナのガザ地区が血の海、廃墟と化してしまった中、12月8日、イスラエルとパレスチナ間の即時の停戦を要求するアラブ首長国連邦の決議案を表決する国連安保理会議が開かれた。

去る10月、パレスチナのガザ地区への人道的接近を許すことに関する内容の決議案投票の際、イスラエルの「自衛権」問題をうんぬんしながら決議案に反対した米国は今回もイスラエルの「自衛権」が尊重されなかったという荒唐無稽(こうとうむけい)な主張を持ち出し、拒否権を行使したので決議案は棄却された。

私は、中東地帯に一日も早く平和と安定が訪れることを願う国際社会の一様な念願が傲慢(ごうまん)無礼な一個の常任理事国の独断と専横によってまたもや無残に踏みにじられたことに慨嘆を禁じ得ず、これを強く糾弾する。

地域の平和と安全に対する重大脅威であるイスラエルの反人倫的・反平和的蛮行を論議する国連安保理会議で国際社会の総意にまたもや正面切って挑戦した米国の厚顔無恥な「果断さ」は国際平和と安定の根幹を崩す最大の破壊者が誰なのかを明白に示している。

どの国にも危害を及ぼさない主権国家の衛星の打ち上げのような主権的権利行使を国際平和と安全に対する「威嚇」に仕立てながらも、米国の強権と専横にブレーキをかけるために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に対する不当な「制裁決議案」の表決の際、拒否権を行使した常任理事国に悪辣(あくらつ)に言い掛かりをつけた米国が数万人の民間人を虐殺した同盟国を庇護(ひご)して拒否権を乱用したのは不法非道な二重基準の現れである前に反人倫的な悪行の極みである。

米国はガザ地区での即時の停戦を要求する決議案にイスラエルの自衛権認定に関する文句がないという不満を並べる前に、なぜ国連安保理の対朝鮮「制裁決議」では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の自衛権認定に関する文句が全く見られないのかについてから説明すべきであった。

イスラエルの民間人大量虐殺が「合法的な自衛権行使」となるなら、どうして国と人民の安全、地域の平和と安定を守るための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の自衛権行使が国連安保理で「不法」に取り扱われなければならないのかについてから答弁を出すべきであった。

国連加盟国の行為に対する適法性いかんが自主的な主権国家であるのか、隷属的な親米国家であるのかに従って判別されなければならないなら、いっそ国連憲章の代わりに米国憲法を順守し、国連安保理の代わりに米国家安全保障会議を据えつける方がアメリカ式世界管理により適合したであろう。

こんにちの中東事態は、平和と安定守護を本業とする国連安保理が戦争と不安定、紛争と対決を鼓吹する対決の場に、不法な二重基準が乱舞する不正義の場に転落したのがほかでもなく、米国の所業によることであるということを再び明白に実証している。

国際平和と安定保障に対する歯止めとなっている米国は国連安保理どころか、国際社会の総意を代表する神聖な国連舞台に残っている資格さえない。

国連安保理の権威と信頼は、国連加盟国の主権的権利と合法的利益を乱暴に侵害し、一方主義的な強権行使に執着している米国とその追随勢力によってではなく、国際的正義と主権平等を実現するために屈することなく闘う自主的な主権国家によって必ず回復されるであろう。

朝鮮民主主義人民共和国をはじめとする正義の国際社会は、不法無法の二重基準で国際的不安定と人道主義危機を生じさせている米国の極悪な主権侵害行為を絶対に許さず、主権尊重と内政不干渉、正義と平等に基づいた自主化され、平和な新しい国際秩序を樹立するために極力努力していくであろう。(記事全文)

 

[Korea Info]

 

조선중앙통신사 론평  미국과 서방이 떠드는 《세계분렬》은 《일극세계》의 종국적파멸상만을 보여줄뿐이다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로동신문

 

미국을 비롯한 서방나라들이 국제문제를 론할 때마다 《세계분렬》에 대해 곧잘 외워대고있다.

제78차 유엔총회무대에서도 《점점 더 분렬되는 세계의 면모》니, 《지난 10년동안 서방나라들과 로씨야, 중국 및 기타 나라사이의 분렬이 심화되고있다.》느니 하면서 국제사회에 그 무슨 《재앙》이라도 들이닥친듯이 떠들어댔다.

《신랭전구도가 굳어져가는 상황》에 대해 운운하며 우리와 린방인 로씨야사이의 협조까지 세계분렬의 원인으로 오도하고있다.

세계를 반목과 대립, 불과 불이 오가는 전란의 란무장으로 만든 주범들이 제편에서 먼저 걱정타령을 늘어놓고있으니 어안이 벙벙해짐을 금할수 없다.

미국이 바라는 《세계》란것이 인류가 지향하고 념원하는 자유롭고 평화로운 세계와 근본적으로 다른 즉 저들의 지배와 조종에 따라 움직이는 세계, 미국식자유민주주의가 범람하는 세계라고 볼 때 더욱 그러하다.

제2차 세계대전후 미국은 제국주의우두머리로 등장한 기회를 리용하여 세계제패를 대외전략실현의 기본목표로 공공연히 내세웠다.

미국대통령 트루맨이 1945년 12월 19일부 《교서》에서 《우리들은 1차대전후 윌슨대통령이 우리에게 부여하기를 원하였던 지도적지위를 이제야 인수하게 되였다.》고 하면서 미국이 기꺼이 《세계를 지도》할 사명을 맡아나서야 한다고 력설한것은 《자유민주주의옹호》의 미명하에 저들주도의 세계지배질서를 확립하겠다는것을 선포한것이나 다름없었다.

실지로 미국은 자국딸라가 자본주의세계의 기축통화로 된것을 리용하여 서유럽자본주의나라들을 미국주도의 국제금융체계에 종속시키였으며 경제《원조》와 침략적인 군사동맹을 조작하는 방법 등으로 자본주의나라들을 2중, 3중으로 철저히 거머쥐였다.

자본주의진영에 대한 지배를 실현한 후 미국은 추종국가들과 함께 《공산주의위협》으로부터 《자유세계》를 보호한다는 미명하에 랭전을 선포하고 사회주의진영을 붕괴시키기 위한 책동에 전면적으로 뛰여들었다.

이전 쏘련을 포함한 동유럽사회주의진영의 붕괴로 바라고바라던 《유일초대국》이라는 패권적지위를 차지하게 되였을 때에는 《반테로전》이라는 새로운 전략을 고안해내고 실행에 옮기는것으로써 《일극세계》를 유지하기 위한 강도적인 침략전쟁, 국가테로범죄들을 계속 악랄하게 감행하였다.

우리 공화국과 이란 등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반제자주적인 나라들에 《악의 축》, 《폭정의 전초기지》, 《테로지원국》의 딱지를 붙이고 《반테로전》의 주되는 목표로 삼는짓도 서슴지 않았다.

한때 유럽에서의 공산주의전파를 막기 위해 유럽동맹창설을 적극 지원하였던 미국은 후날 동맹이 그 커다란 인적, 물적잠재력과 정치, 군사적능력으로 하여 저들의 《일극세계》에 도전할수 있는 하나의 극으로 될 가능성이 생기게 되자 영국의 유럽동맹탈퇴를 부추기는 등 동맹을 파괴, 조락시키기 위한 비렬한 책동을 각방으로 해댔다.

오늘날에도 미국은 지역 및 세계적인 강국들과 공동체들의 출현을 《일극세계》에 대한 커다란 도전으로, 위험인자로 지목하고 세계를 《민주주의》 대 《권위주의》라는 적대적인 두 진영으로 가르고 저들의 《일극지배》체계를 고수하기 위한 정치, 경제, 군사적압박책동에 계속 기승스레 매달리고있다.

반제자주의 성새인 우리 국가를 말살하고 동북아시아지역에서의 패권적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핵무기사용을 목적으로 한 《핵협의그루빠》를 가동시키고 여기에 전범국 일본까지 끌어들여 3각군사동맹체계수립을 완성해보려고 날뛰고있다.

미국의 패권주의적책동으로 말미암아 지금 조선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지역에서는 살상력과 파괴력에 있어서 히로시마나 나가사끼참변의 수십배를 릉가하는 핵폭탄을 장비한 전략핵폭격기와 초대형전략핵잠수함, 핵항공모함타격단 등 각종 핵타격수단들이 더욱 빈번히 출몰하고 광적인 련합훈련들이 감행되여 새로운 열핵대전발발이 기정사실화되고있다.

잠재적적수들을 견제하기 위해 인디아태평양경제틀거리, 《반도체4자동맹》, 《오커스》, 《쿼드》, 《5개의 눈》 등 새로운 정치, 경제, 군사적대결실체들을 련이어 조작하고 전례없는 규모의 압박공세를 들이대고있다.

지난 1월에는 네데를란드와 일본으로부터 엄격한 대중국수출통제조치를 실시하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는가 하면 우크라이나에 대한 끊임없는 군사적지원으로 로씨야를 쇠퇴의 나락으로 몰아가려고 획책하고있다.

미국 등 서방이 추구하고있는 나토의 《동진》정책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악랄한 군사적지원책동으로 유럽대륙에서는 세기적인 동란이 지속되고있으며 미행정부의 불공정하고 편견적인 중동정책으로 지역에서는 피비린 무력충돌과 살륙만행이 그칠새없이 감행되고있다.

《일극세계》유지를 위해 《판도라의 함》을 열어제낀 미국이 지금에 와서 《세계가 분렬되였다.》느니 뭐니 하며 불안과 위구심을 감추지 못하고있는것은 이 세계가 결코 저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진화되고있지 않다는것을 시사해주고있다.

압박이 있는 곳에는 반항이 있기마련이다.

오늘 세계는 미국을 비롯한 제국주의세력에 정면도전하는 반제자주력량의 급속한 장성으로 《유일초대국》의 강권과 전횡이 함부로 통하지 않는 세계, 다극화된 세계로 줄기차게 변화되고있다.

견실한 반미국가인 우리 공화국이 세계적인 핵강국으로 급부상함으로써 미제의 패권야망은 더이상 실현할수 없는 망상으로 되여버렸으며 로씨야와 중국을 비롯한 신흥대국들의 출현도 미국의 지배책동에 강한 제동을 걸고있다.

무시할수 없는 정치 및 경제세력인 브릭스가 자기의 존재감을 더욱 부각시키며 미국주도의 일극화에 반기를 들고 맞서고있다.

세계총생산액에서 이미 이른바 서방세계에서 가장 경제력이 앞섰다는 《주요 7개국》을 릉가한 브릭스가 아르헨띠나, 이란, 사우디 아라비아, 에짚트 등 해당 지역들에서 경제력을 자랑하는 나라들을 정성원국으로 새로 받아들임으로써 새로운 세계경제질서를 구축할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게 되였으며 반미적인 립장을 견지하고있는 많은 나라들 지어 친서방적인 정책을 실시해온 나라들까지 미국에 등을 돌려대고 브릭스와 손을 잡고있다.

로씨야대통령 울라지미르 뿌찐은 미국의 현 집권층과 그 추종자들이 세계적인 불안정의 기본수익자들이다고 하면서 미국은 저들이 약화되고있으며 지위를 상실하고있다는것을 알고있다, 미국식세계 즉 패권주의자가 통치하는 세계는 무너져가고있으며 서서히 과거의것으로 되고있다고 확언하였다.

제9차 브릭스국회연단에 참가하였던 이란국회의장은 브릭스가 미국이 제창하는 《일방주의》를 방지하고 변화되는 세계정치구도속에서 새로운 세계질서수립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수 있는 힘있는 수단이라고 언명하였다.

현실은 서방세력이 늘어놓는 세계분렬타령이란 본질에 있어서 미국주도의 《일극세계》붕괴에 대한 처절한 아우성, 다극화에로 향한 인류의 힘찬 전진에 대한 극도의 공포심의 발현이라는것을 보여주고있다.

낡은것이 망하고 새것이 승리하는것은 막을수 없는 력사발전의 법칙이다.

제국주의지배체계를 종식시키고 자주성에 기초한 공정하고 정의로운 새 국제질서수립을 위한 노력이 비상히 강화되고있는 오늘 미국의 《일극세계》가 바다가의 모래성과도 같이 순간에 종말을 고하는것은 이제 시간문제일뿐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米国と西側が騒ぎ立てる「世界の分裂」は「一極世界」の最終的破滅像を見せるだけだ 朝鮮中央通信社論評

チュチェ112(2023)年 12月 10日 朝鮮中央通信

 

【平壌12月10日発朝鮮中央通信】米国をはじめとする西側諸国が、国際問題を論じるたびに「世界の分裂」についてよく唱えている。

国連第78回総会でも「ますますより分裂する世界の面貌」だの、「過去の10年間、西側諸国とロシア、中国およびその他の国間の分裂が深化している」などと言って、国際社会にいわゆる「災難」でも押し寄せたかのように言いふらした。

「新冷戦構図が固まっていく状況」についてうんぬんし、われわれと隣邦であるロシアとの協力まで世界分裂の原因にまどわしている。

世界を反目と対立、火と火が飛び交う戦乱の乱舞場につくった主犯が、自分の方から先に心配うんぬんを並べ立てているのだから、口が塞がらないのを禁じ得ない。

米国が願う「世界」とは、人類が志向し、念願する自由で平和な世界と根本的に異なる、すなわち、自分らの支配と操りによって動く世界、アメリカ式自由民主主義がはびこる世界であると考える時、なおさらそうである。

第2次世界大戦以降、米国は帝国主義のかしらに登場した機会を利用して、世界制覇を対外戦略実現の基本目標に公然と掲げた。

米大統領トルーマンが1945年12月19日付の「教書」で、「われわれは第1次大戦後、ウィルソン大統領がわれわれに付与することを願った指導的地位を今や引き受けるようになった」と言って、米国が喜んで「世界を指導」する使命を受け持つべきだと力説したのは、「自由民主主義擁護」の美名の下、自国主導の世界支配秩序を確立するということを宣布したこと同様であった。

実際に、米国は自国のドルが資本主義世界の基軸通貨になったのを利用して西欧資本主義諸国を米国主導の国際金融システムに従属させたし、経済「援助」と侵略的な軍事同盟をつくり上げる方法などで資本主義諸国を2重、3重に徹底的に掌握した。

資本主義陣営に対する支配を実現した後、米国は追随諸国と共に「共産主義脅威」から「自由世界」を保護するという美名の下、冷戦を宣布して社会主義陣営を崩壊させるための策動に全面的に取り組んだ。

旧ソ連を含む東欧社会主義陣営の崩壊によって、それほど願っていた「唯一超大国」という覇権的地位を占めることになった時には、「対テロ戦」という新たな戦略を考案して実行に移すことで「一極世界」を維持するための強盗さながらの侵略戦争、国家テロ犯罪を引き続き悪辣(あくらつ)に強行した。

わが共和国とイランなど、自分らの気に障る幾つかの反帝・自主的な国々に「悪の枢軸」「暴政の前哨基地」「テロ支援国」のレッテルを張りつけて「対テロ戦」の主たる目標とする行為もためらわなかった。

一時、欧州での共産主義伝播を防ぐために欧州連合(EU)の創設を積極的に支援した米国は後日、同盟がその大きな人的・物的潜在力と政治的・軍事的能力によって自分らの「一極世界」に挑戦しうる一つの極になる可能性が生じるようになると、英国のEU脱退をあおり立てるなど、同盟を破壊、凋落させるための卑劣な策動を各方面から働いた。

こんにちにも、米国は地域および世界的な強国と共同体の出現を「一極世界」に対する大きな挑戦、危険因子と指定し、世界を「民主主義」対「権威主義」という敵対的な二つの陣営に分けて自分らの「一極支配」システムを固守するための政治的・経済的・軍事的圧迫策動に引き続き暴威を振るって執着している。

反帝・自主のとりでであるわが国家を抹殺し、北東アジア地域での覇権的地位を維持するために核兵器の使用を目的とした「核協議グループ」を稼働させ、これに戦犯国である日本まで引き入れて3角軍事同盟システムの樹立を完成しようとのさばっている。

米国の覇権主義的策動によって今、朝鮮半島を含む北東アジア地域では殺傷力と破壊力において広島や長崎の惨事の数十倍をしのぐ核爆弾を装備した戦略核爆撃機と超大型戦略原潜、原子力空母打撃団など、各種の核打撃手段がより頻繁に出没し、ヒステリックな連合訓練が強行されて新たな熱核大戦の勃発(ぼっぱつ)が既定事実化している。

潜在的ライバルをけん制するためにインド太平洋経済枠組み、「半導体4者同盟」「AUKUS(オーカス)」「クァッド」「ファイブアイズ(五つの目)」など、新しい政治的・経済的・軍事的対決の実体を次々とつくり上げ、前例のない規模の圧迫攻勢を加えている。

去る1月には、オランダと日本から厳格な対中国輸出統制措置を実施するという約束を取り付けたかとすれば、ウクライナに対する絶え間ない軍事的支援でロシアを衰退の奈落に追い込もうと画策している。

米国など、西側が追求するNATOの「東進」政策とウクライナに対する悪辣な軍事的支援策動によって欧州大陸では世紀的な動乱が持続しており、米行政府の不公正で偏見的な中東政策によって地域では血なまぐさい武力衝突と殺りく蛮行が絶え間なく強行されている。

「一極世界」維持のために「パンドラの箱」を開けた米国が今になって「世界が分裂した」などと言って不安と危惧の念を隠さずにいるのは、この世界が決して自分らの願う方向に進化していないということを示唆している。

圧迫がある所には反抗があるものである。

こんにち、世界は米国をはじめとする帝国主義勢力に正面切って挑戦する反帝・自主勢力の急速な成長によって、「唯一超大国」の強権と専横がむやみに通じない世界、多極化された世界に引き続き変化している。

堅実な反米国家であるわが共和国が世界的な核強国に急浮上することによって米帝の覇権野望はこれ以上実現できない妄想になってしまったし、ロシアと中国をはじめとする新興大国の出現も米国の支配策動に強いブレーキをかけている。

無視できない政治および経済勢力であるBRICS(新興5カ国)が自分の存在感を一層浮き彫りにし、米国主導の一極化に反旗を翻して立ち向かっている。

世界の総生産額においてすでにいわゆる西側世界で最も経済力が進んでいるという「主要7カ国」をしのぐBRICSが、アルゼンチン、イラン、サウジアラビア、エジプトなど当該地域で経済力を誇る国々を正加盟国に新たに受け入れることによって新しい世界経済秩序を構築することのできる可能性を持つようになったし、反米的な立場を堅持している多くの国々、はては親西側的な政策を実施してきた国々まで米国に背を向けてBRICSと手を取り合っている。

ロシア大統領のウラジーミル・プーチンは、米国の現執権層とその追随者が世界的な不安定の基本受益者であると述べ、米国は自分らが弱化しており、地位を喪失していることを知っている、アメリカ式世界、すなわち覇権主義者が支配する世界は崩れており、徐々に過去のものになっていると確言した。

第9回BRICS国会フォーラムに参加したイラン国会議長は、BRICSが米国の唱える「一方主義」を防止し、変化する世界政治構図の中で新しい世界秩序樹立のために重要な役割を果たすことのできる力強い手段であると言明した。

現実は、西側勢力が並べ立てる世界分裂うんぬんとは本質上、米国主導の「一極世界」崩壊に対する凄絶なわめき、多極化へ向かった人類の力強い前進に対する極度の恐怖心の発現であることを示している。

古いものが滅び、新しいものが勝利するのは阻むことのできない歴史発展の法則である。

帝国主義支配システムを終息させ、自主性に基づいた公正で正義の新しい国際秩序の樹立に向けた努力が非常に強化されているこんにち、米国の「一極世界」が海辺の砂城のように瞬間に終焉(しゅうえん)を告げるのは、今や時間の問題であるだけだ。(記事全文)

 

[Korea Info]

 

하수인의 가련한 신세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로동신문

 

얼마전 주일미군의 《CV-22 오스프레이》수송기가 가고시마현 야꾸섬앞바다에 곤두박혔다.

사고로 여러명이 죽었다.

이 수송기로 말하면 개발단계에서부터 사고가 련발하였으며 미국본토와 해외에서 일으킨 사고 및 고장건수만 해도 수십건에 달하는 비행기이다.게다가 비행도중 부분품들이 주민지구에 떨어지거나 불시착륙하는 사건들이 끊기지 않고 일어나고있다.그런것으로 하여 《오스프레이》수송기는 일본주민들속에서 저주의 대상으로 되고있다.

그것이 이번에 또다시 사달을 일으킨것이다.

하지만 미군은 비행기추락사고가 있은지 얼마 안되여 철저하고도 신중한 정비와 안전점검을 진행하였다고 하면서 그 운용을 재개하였다.

가관은 일본당국의 립장이다.자국민들의 생명안전에 위험을 조성하는 비행기사고의 재발방지대책을 세울 대신에 귀머거리 제 마음에 있는 소리만 하고있다.

일본수상은 이번 사고와 관련하여 미군과 《자위대》에 비행중지를 요구하겠는가라는 질문에 《사고의 실태를 확인하고 무엇이 필요한지 그에 대해 점검해야 한다.》고 어정쩡한 태도를 취하였다.

일본내각관방장관이라는자는 추락사고로 숱한 인명피해를 낸 수송기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가고있음에도 불구하고 사가비행장에 대한 륙상《자위대》의 《오스프레이》수송기배비계획을 변경하지 않을 의향을 표시하였다.

이미 일본《자위대》에 《오스프레이》수송기를 끌어들인것도 모자라 그것을 확대하려고 놀아대는 이자의 꼴은 마치 주인의 환심을 사려고 열성껏 꼬리를 흔드는 삽살개를 방불케 한다.

하긴 제땅에서 온갖 범죄행위를 거리낌없이 저지르며 돌아치는 미군의 행태를 눈을 펀히 뜨고 보면서도 찍소리 한마디 못하는 일본당국자들이고보면 결코 놀라운 일은 아니다.오히려 범죄자《보호》에 극성을 부리며 막대한 액수의 주일미군유지비를 국민들의 혈세로 충당하고있다.

그런 판에 주민들의 항의와 규탄은 일본지배층에게 있어서 참새가 소잔등을 쫏는 격이다.

현재 미군은 말썽많은 《오스프레이》수송기를 요꼬다기지에 6대, 후덴마비행장에 24대 배비해놓고 침략전쟁소동을 뻔질나게 벌리고있다.

안전성여부가 담보되지 않아 예상치 않게 발생할수 있는 《오스프레이》수송기추락사고의 위험을 항상 머리우에 이고 살아야 하는 현지주민들의 불안과 공포심은 날로 증대되고있다.여기에다 미친듯이 돌아치는 비행기들의 소음은 주민들로 하여금 발편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게 하고있다.

하지만 현실이 보여주다싶이 일본지배층은 주민들의 항시적인 골치거리를 해결할 의지조차 없다.모든것이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기때문이다.

패망후 종속적인 동맹관계라는 사슬에 의해 미국에 단단히 묶이운 일본은 머리는 있어도 자기식으로 사고하지 못하는 나라이다.

력사적으로 미국상전에게 아부굴종하며 제 리속을 채우는데 버릇되여온 일본반동들에게는 싫든좋든 미국의 의사와 요구를 따르는 길밖에 다른 대안이 없다.

코를 꿰운 소처럼 미국에 끌려가야만 하는 하수인의 가련한 신세, 제 나라 사람들의 리익은 안중에도 없이 상전의 요구에 모든것을 통채로 복종시키는 일본집권자들의 비굴한 추태는 세상사람들의 조소를 자아내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괴뢰역도와 함께 사라져야 할 파쑈악법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로동신문

 

괴뢰지역에서 악명높은 《보안법》이 조작된 때로부터 75년이 지났다.

1948년 12월 일제시기의 《치안유지법》을 모방하여 조작된 《보안법》은 력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가장 극악한 파쑈악법이다.

《보안법》은 생겨난 첫날부터 괴뢰집권자들의 권력을 유지하고 정치적반대파들을 제거하기 위한 살인적인 폭압수단으로 악명떨쳤다.

괴뢰집권자들은 이 악법을 리용하여 반공화국대결을 조장, 격화시키고 사대매국, 반역책동을 일삼아왔다.

폭로된바와 같이 《보안법》은 우리 공화국을 《반국가단체》로, 우리 인민을 《반국가단체구성원》으로 규정하고 철두철미 우리를 적대시하고있다.

력대 괴뢰집권자들은 《보안법》을 마구 휘두르며 반역통치에 반기를 드는 정치적반대파들과 무고한 사람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테로와 학살, 고문 등 그 어떤 반인륜적악행을 서슴지 않았다.

이 악법이 조작된지 불과 1년안에 11만 8 000여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검거, 투옥, 학살당한 사실은 악법이 집권자들의 권력유지와 독재통치실현의 수단으로 되여왔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보안법》은 총칼로 《정권》을 강탈한 박정희《유신》독재자가 1961년에 만들어낸 《반공법》에 의해 보다 살인적인 악법으로 변신하였다.

당시 괴뢰지역의 각계가 《보안법》과 《반공법》을 가리켜 사소한 롱담, 취중의 발언조차도 《리적행위》, 《간첩행위》로 몰아 즉결심판에 넘기는 최악의 법이라고 하여 《막걸리보안법》, 《막걸리반공법》이라고 규탄, 조소하고 이 전대미문의 반인권악법에 얽매인 괴뢰사회를 저주하여 눈이 있어도 볼수 없고 입이 있어도 말할수 없으며 귀가 있어도 들을수 없는 암흑사회라고 단죄한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 역시 마찬가지이다.

리명박역적패당은 집권한 첫날부터 《잃어버린 10년》을 되찾는다고 하면서 각계 단체와 인사들을 《보안법》에 걸어 야수적으로 탄압하였다.

괴뢰것들이 축소하여 발표한 자료에 의하더라도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보안법》위반혐의로 탄압당한 수는 1 000여명, 《간첩》으로 신고된 건수는 8만 6 000여건, 《보안법》위반으로 삭제된 인터네트게시물은 2011년 1월부터 10월사이에만도 무려 6만 7 000여건에 달하였다.

전교조가 《친북단체》, 《종북의 심장》 등 어마어마한 감투를 쓰고 비법화되고 합법적인 정당으로 활동해온 통합진보당이 순식간에 《종북정당》으로 락인되여 강제해산당한것도, 생때같은 자식들을 잃은 《세월》호참사 유가족들이 《북의 사촉을 받은 종북좌파》로 몰리우고 우리 공화국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말했다고 하여 《찬양, 고무죄》로 몰리워 체포되거나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게 된것도 바로 박근혜집권시기에 감행한 대표적인 파쑈탄압행위이다.

더우기 윤석열괴뢰역도가 집권한 이후 《보안법》은 반공화국대결악법, 파쑈악법으로서의 추악한 정체를 더욱 적라라하게 드러내놓았다.

검찰출신인 윤석열역도는 파쑈악법을 틀어쥐고 정보원과 검찰, 경찰, 보수언론을 총발동시켜 살벌한 파쑈광란을 일으키고있다.

역도가 집권하여 지금까지 야당세력, 로동시민단체 성원, 언론인 등 반대세력을 《불순세력》, 《적》으로 규정하고 탄압, 강제수색한 건수는 120여건에 달하였다.

괴뢰언론이 밝힌 자료에 의하더라도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악법에 의해 구속된 사람은 40여명이다.

이것은 집권 첫해인 지난해보다 10명이나 더 많은것이다.박근혜집권의 마지막해에 악법구속자수가 60여명이였다는 사실은 윤석열역도가 박근혜 못지 않은 파쑈독재자이라는것을 보여준다.

지금도 괴뢰패당은 각계의 반미반전, 3각전쟁동맹반대투쟁, 윤석열탄핵항쟁을 그 누구의 《지령》에 의한것으로 모략하고 《공산전체주의》라고 망발하며 악법을 통한 탄압의 도수를 한층 강화하고있다.

뿌리깊은 친미친일근성과 파쑈독재본성이 짙은 윤석열패당에 의해 《보안법》이 되살아나 판을 치고있으며 괴뢰지역이 하나의 거대한 감옥, 인간생지옥으로 더더욱 전락되고있다.

오늘 괴뢰지역의 각계층은 《보안법》을 하루빨리 페지해야 한다, 친미친일, 파쑈독재권력을 끝장내야 《보안법》을 없앨수 있다, 《보안법》은 반드시 윤석열과 함께 력사에서 사라져야 할 대상이다고 웨치면서 파쑈악법페지를 위한 투쟁을 과감히 전개하고있다.(전문 보기)

 

[Korea Info]

 

기고 : 참다운 인권은 어디에 있는가 (1)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자유와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무고한 인민들과 인사들에게 정치테로를 가하고 근로자들의 초보적인 민주주의적자유와 생존권마저 유린하는 제국주의자들과 반동들은 인권에 대하여 말할 자격도 없습니다.》

유엔이 세계인권의 날을 제정한 때로부터 75년이 되였다.

장구한 기간 인류는 참다운 인권을 실현하기 위한 지속적이고 줄기찬 투쟁을 벌려왔다.

해마다 세계 여러 나라들에서 이날을 맞으며 인권보장과 보호와 관련한 여러가지 행사들도 진행하고있다.

인권이란 말그대로 인간의 권리, 사람이 누려야 할 자주적권리이다.

사람의 자주적요구와 권리실현은 민족, 국가를 단위로 하여 진행된다. 나라와 민족마다 사회정치제도는 물론 력사와 전통, 풍습, 경제문화발전수준과 생활방식 등이 서로 다른것만큼 인권보장제도와 인권기준 역시 매개 나라의 실정 특히는 그 나라 인민의 요구에 맞게 설정되여야 한다.

인권은 철저히 내정문제이고 국권이 보장되는 조건하에서의 인권이며 이로부터 인권을 곧 국권이라고 하는것이다. 어느 한 나라, 어떤 특정한 세력의 구미에 맞는 인권기준을 다른 나라들에 강압적으로 내리먹이고 그것을 자로 하여 평가하는것자체가 인권침해이며 곧 국권유린이다.

하지만 지금 지구상에서는 황금만능, 약육강식의 가치관에 기초한 더러운 《기준》을 휘두르면서 그 너절한 추에 달아 다른 나라들의 인권상황을 저울질, 시비질하고 특히 반제자주적이며 진보적인 나라들에 《인권유린국》이라는 터무니없는 딱지를 붙여 그를 구실로 내정간섭과 무력침공도 서슴지 않고있는 미국을 비롯한 반인권세력들의 강권과 전횡이 의연히 지속되고있다.

그 주되는 목표가 우리 공화국이라는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사실상 이것은 진정한 인권에 대한 모독이며 인류의 정의와 량심에 대한 우롱이다.

우리 공화국을 방문하였던 세계의 많은 외국인들이 《인간지상천국》, 《인민의 지상락원》, 《예수가 와도 할 일이 없는 나라》이라고 한결같이 격찬한것처럼 인민에 대한 멸사복무,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가 펼쳐지고있는 인민대중중심의 우리 나라 사회주의제도와 같이 인권이 철저히 보장되고있는 나라는 그 어디에도 없다.

몇해전 괴뢰지역의 어느한 언론에 실렸던 해외동포녀성의 우리 공화국에 대한 방문기의 한 대목만 보아도 명백히 알수 있다.

더우기 나를 놀라게 한것은 북주민들이 자기들이 누리는 권리가 자본주의사회같으면 얼마나 엄청난 대가를 지불해야 하는것인지를 전혀 모르고있다는것이였다. 북주민들은 인간생활에서 가장 초보적이고 일반적이라고 할수 있는 집값이며 치료비 또 아이를 하나 낳아키워 대학까지 보내자면 돈이 얼마나 드는지도 모르고있었다. 일자리없는 고통, 세방살이의 설음이라는것은 그 말자체부터 모르고있다.

북에서 성황리에 진행되고있는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인민의 나라》를 관람하러 릉라도의 5월1일경기장에 갔을 때 거기에서 만났던 한 처녀와 나눈 이야기가 참 인상적이였다.

《인권이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

《인권이요? 그거야 인간이 누려야 할 권리가 아닙니까.》

《그럼 당신은 그 인권을 충분히 누리고있다고 생각합니까?》

《물론입니다.》

《구체적으로는?》

《한마디로 말하면 나뿐만이 아니라 지금 우리 인민들모두가 누리는 이 생활이 곧 인간이 누려야 할 권리를 다 누리는 과정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자신들의 생활이 그대로 인권을 향유하는 과정이다. …

인권에 대한 북주민들의 인식, 그들이 누리는 권리가 어떤것이고 그것이 어떻게 보장되는가에 대한 집약적표현이라고 본다.

북주민들은 바로 이런 제도에서 태여났고 이런 제도에서 자랐으며 이런 제도를 노래하며 살아가고있었다.

참으로 생각이 깊어졌다.

돌이켜보면 인류는 수천년동안 자기의 권리를 찾고 지키기 위해 얼마나 몸부림을 쳐왔으며 진정한 인권이 보장되는 그러한 사회를 얼마나 갈망해왔던가. 바로 인류가 그처럼 바라고바라던 사회를 나는 이번 북방문의 나날에 목격하였다. 북은 말그대로 근로대중에게 인간의 모든 권리를 참답게 보장해주는 참다운 세상, 인류가 꿈속에서나 그려보던 인권의 천국이였다.

글을 맺으며 나는 아직도 이전의 나처럼 북의 실상에 대해 정확한 리해를 가지지 못한 사람들에게 이렇게 권고하고싶다. 인권의 참세상, 근로대중의 존엄과 권리를 참답게 보장해주는 인류의 리상사회가 보고싶거든 북에 가보라고. (전문 보기)

 

[Korea Info]

 

문답 : 참혹한 인간생지옥, 렬악한 인권페허지대 (1) -조국통일연구원 실장과 《우리 민족끼리》기자가 나눈 문답-

주체112(2023)년 12월 10일 《우리 민족끼리》

 

기자: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지 75년이 되였다. 1948년 12월 유엔총회 제3차회의에서는 세계적범위에서 인권유린행위를 방지하려는 목적으로부터 세계인권선언을 채택하였다.

그러나 아직도 괴뢰지역에서는 인간의 존엄과 권리가 무참히 짓밟히고 절대다수 근로대중이 온갖 학대속에서 고통받고있다.

세계최악의 인권불모지, 인권동토대가 바로 괴뢰지역이다.

그럼 오늘 시간에는 괴뢰지역에서 인간의 초보적인 권리, 국제적으로 공인된 보편적인 인권인 《자유로운 의사표현》이 여지없이 말살되고있는데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으면 한다.

실장: 괴뢰지역에서는 지난 수십년세월 언론들의 자유로운 활동이 심히 억제되여왔다.

특히 윤석열역도가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은 후에는 《언론, 출판의 자유》라는 빈껍데기마저 없어졌다고 할수 있다.

몇가지 사실만을 놓고보자.

윤석열역적패당은 집권후 이전 《정권》시기에 임명된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강요했고 심지어 그들을 괴뢰국무회의에서 배제시키면서 방송장악기도를 공공연히 드러냈다.

뿐만아니라 《KBS》, 《MBC》가 이전 《정권》하에서 《중립성》과 《공정성》을 상실하였다고 하면서 방송사 사장들에게 사퇴를 압박하고 《방송통신위원회》를 전면적으로 압박하는 《감사》까지 강행해나섰다.

2022년 9월 윤석열역도가 미국행각당시 미국회의원들을 상말로 욕한것을 《MBC》가 제일먼저 보도하였다는 리유로 역적패당은 그해 11월에 있은 역도의 동남아시아행각때 이 언론사취재진의 괴뢰대통령전용기탑승을 가로막는 추태를 부렸다.

또한 녀편네 김건희 에미의 부정부패행위를 폭로하였을뿐 아니라 윤석열역도가 미신에 빠져있고 녀편네의 조종을 받고있는 사실, 김건희가 윤석열역도가 집권하면 저들을 비판한 언론들을 쓸어버리겠다고 줴쳐댄 내용 등이 담긴 《7시간 록취록》을 공개한것을 비롯하여 제놈을 궁지에 몰아넣었던 유튜브방송 《서울의 소리》에 탄압의 칼질을 해댔다.

이외에 《KBS》, 《TBS》, 《EBS》 등도 윤석열역적패당에 의해 구조조정을 당하고 실무자들이 구속, 압수수색, 박해를 당하는 등 지금도 수많은 언론들이 권력이 휘두르는 칼에 쓰러지고 길들여지고있다.

기자: 괴뢰역적패당의 언론탄압행위는 《여론조작》이라는 명목을 앞세워 개별적인 기자, 언론인들에 대한 탄압을 강행하는데서도 나타나고있지 않는가.

실장: 그렇다. 지난해 역적패당은 괴뢰대통령관저를 《청와대》에서 룡산으로 옮길 때 점쟁이인 《천공스승》이 관여했다는것을 제일먼저 폭로한 기자를 그 무슨 《허위사실류포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탄압하였다.

그런가하면 지난 9월과 10월 괴뢰검찰이 윤석열역도의 이른바 《명예훼손혐의》, 《대선개입여론조작사건》혐의로 《뉴스타파》, 《경향신문》, 인터네트언론 《뉴스버스》의 전, 현직기자들의 주택을 압수수색하는 망동도 벌렸다.

이에 대해 괴뢰지역의 각계층속에서는 윤석열역적패당이 언론의 권력감시기능을 마비시키고 자기들의 입맛에 맞추어 길들이자는것이라고 신랄히 폭로하였다.

기자: 윤석열역적패당은 언론들의 합법적인 활동뿐 아니라 괴뢰지역 주민들의 표현의 자유도 마구 짓밟고있지 않는가.

실장: 그렇다. 괴뢰역적패당이 지난해 자기들을 풍자한 만화를 그렸다고 하여 한 고등학교 학생에게 탄압의 마수를 뻗친것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2022년에 한 고등학교 학생이 윤석열역도와 괴뢰당국이 김건희의 조종을 받는 《검찰공화국》이라는것을 폭로하여 그린 만화 《윤석열차》가 만화전시회에서 최우수작품으로 평가되였었다. 그러자 역적패당은 그림이 외국의 정치만화를 그대로 본딴 《표절행위》, 《륜리범죄》니 하며 만화를 그린 학생에게 압력을 가하였으며 만화전시회를 주관한 단체에 대하여서는 예산을 삭감하고 후원을 끊는 등 비렬하고 로골적인 방법으로 탄압하였다.

2023년 4월에도 괴뢰패당은 윤석열역도와 녀편네 김건희의 죄행을 풍자한 시 《후작부인》을 시작품전시회에서 무단철거시켜 각계의 물의를 일으켰다.

기자: 그야말로 눈은 있어도 소경이 되여야 하고 귀가 있어도 귀머거리가 되여야 하며 입이 있어도 벙어리가 되여야 하는것이 괴뢰지역의 참혹한 실상이다. 이것은 역도가 권력의 자리에 올라앉아 저지른 언론과 주민들에 대한 탄압행위들중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이에 대한 여론의 평가는 어떠한가.

실장: 역적패당의 언론탄압행위에 대해 괴뢰지역의 언론들은 《윤석열정부가 저들에게 비판적인 언론사들에 대한 개인복수에 매달리고있다. 언론의 자유에 대한 명백한 도전이다.》, 《당국의 언론탄압은 명백히 인권과 민주주의에 대한 탄압이다. 권력에 복종하는 언론만이 살아남는다. 그야말로 <땡윤뉴스>의 시대이다.》라고 폭로하였다.

국제기자련맹과 미국의 AP통신, 불룸버그통신을 비롯한 외신들까지도 《언론을 협박하고 언론자유를 침해하는 행위가 남조선에서 벌어지고있다.》, 《윤석열의 적대적언론관의 결정판이다.》, 《세계를 둘러보면 남조선만큼 권력에 의한 언론탄압이 로골화되는 곳은 없다. 그야말로 비극이다.》라고 비난하면서 나중에는 역도가 거꾸로 찍힌 사진을 내보내며 이자의 언론탄압을 풍자조소하였다.

합법적언론은 물론이고 개별적주민들의 말과 글, 지어 고등학교 학생의 그림까지도 탄압의 대상으로 되는것과 같은 이러한 만행이 뻐젓이 벌어지는 괴뢰지역이야말로 언론자유의 동토대, 사각지대이다.(전문 보기)

 

[Korea Info]

 

《웹 우리 동포》후원 안내
カレンダー
2023年12月
« 11月   1月 »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
最近の記事
バックナンバー